본문

희귀한 틸란드시아 팔레아세아

희귀한 틸란드시아 팔레아세아
반려식물 난류/이끼/구근

#틸란드시아 #팔레아세아

6월 중순경
양째 꽃시장 섹션플라워에서
구입한 팔레아세아에 대한 이야기입니다.

작업을 하다가 너무 덥고 집중도 안되고하여
공중식물로 힐링을 하고 싶어 몇자 적을까 합니다.

시실 이종을 저는 버게리로 알고 있었어요~
잎이 자라는 모양이 비슷하지만 좀 다르긴 달라서
긴마민가 하던중 네이버에서는 이미지가 잘 나오지 않더라구요~~

그래서 지금 제가 쓰는 것은
아주 귀한 거랍니다!!
스티커 이미지

정말로 버게리와 비슷하게 생긴 것을 알 수가 있습니다.
저는 버게리를 가지고 있지 않아 사진 첨부가 어렵습니다 ㅠㅠ

요렇게 생겼구요 마치 잎이 뾰족한 창처럼 말려있는게 특징입니다~
잎도 실제로 만져보면 튼튼한 느낌으로 딱딱합니다.

하지만 튼튼해 보이는것이 단점일 수 있습니다.
실수로 떨어뜨린 적이 있는데 부러지고 맙니다.

모양이 생명인데 그럴떈 마음이 아파요


출처 : 네이버 "Classy mercibeau" 님의 블로그
https://blog.naver.com/mercibeau
반려식물 난류/이끼/구근

#팔레아세아

바로 옆에 꺾인 모습이 보이죠 ㅠㅠ

약간 연한 녹색을 띠는데 솜털이 가득해서 그렇습니다^^




틸란드시아 종들은 바위 위나 다른 식물에 기생해서 산다고 하는데
물론 직접 본적이 없어서요 어떻게 그게 가능한지
모르겠습니다^^ 무게 꽤 나가는거 조차도요^^


팔레아세아는 이제 2달 정도 같이 하게 되었는데요
크기가 그렇게 크지는 않았지만 건강하게 잘 자라고 있어서 다행입니다~


출처 : 네이버 "Classy mercibeau" 님의 블로그
https://blog.naver.com/mercibeau
반려식물 난류/이끼/구근

#팔레아세아

그럼 최근의 모습을 한번 볼께요



현재 모습은 이렀습니다. 뭔가 좀 제대로 사진 찍을때마다
그모습이 달라지는 거 같아 신기합니다.
잎의 방향 재질 빛을 받아들이는 정도에 따라서 그런거 같아요^^

바로 위에 사진보다는 좀더 튼튼하고 색도 짙어 보입니다~
실제로 팔레아사에 색은 이보다는 약간 옅습니다~


출처 : 네이버 "Classy mercibeau" 님의 블로그
https://blog.naver.com/mercibeau
반려식물 난류/이끼/구근

#팔레아세아

위에서 한번 다시 볼까요
새순이 돋아나면서 방사형으로 잎은 예쁘게 자라나고 있습니다.
계속 계속 자라서 이글거리는 태양 주변같이 원형을 만들어 갔으면 좋겠어요


물론 뿌리쪽 잎들은 그 생명을 다하여 나중에는 말라간답니다~

새로 태어나는 잎을 위해 양분과 수분을 모두 몰아주기 해야하겠지요..

인생사가 식물과 인간이 이렇게 보면 크게 다르지는 않는거 같습니다^^

요즘 아쉬운게 있다면 비가 내리지 않아서 틸란들에게도
별로 좋지 않은 상황인 듯 합니다.

빗물을 좋아해서 흠뻑 먹고 쭉쭉 크거나
꽃을 피워야 할텐데 덥기만하고 양분은 아마 최소한으로 흡수하는거 같습니다.

수돗물 보다는 빗물의 양분으로 골고루 섭취를 해줘야하는데요..

암튼 오늘은 여기까지 하고 쉰다고 하는게 또 시간이 길어져서
마무리 하여야 겠습니다.

그럼 좋은 밤 되세요!!



출처 : 네이버 "Classy mercibeau" 님의 블로그
https://blog.naver.com/mercibeau
목록

2020.07.12

싱그러움이 묻어나는
비슷한 사진들